송해월 문학서재 ~ 바람부는 날에는...



  (노을戀歌)(2004-02-11 13:36:00, Hit : 459, Vote : 54
 http://nowulyenga.netian.com/
 人生은 四季의 강물처럼

人生은 四季의 강물처럼

人生은 흐르는 강물과 같아서
산을 지나고 들을 지나오며
향기로운 봄 바람에 취했다가

에메랄드 계곡에 넘치는
烈火 같은 푸른 소나기를 만나
希望찬 勇氣와 氣像으로 살아가네.

한 방울의 물방울이 모여
시냇물을 이루었듯이
內面의 강물은 큰 바다로 향하고

높고 낮음의 順理的 思考
理想으로 향하는 날개
여울을 만나 멈췄다 흐르는 江

生은 그렇게 가을 오고
落花의 輪廻를 싣고서
彼岸의 겨울바다로 간다.

2004-02-11 廉圭奉





6296   꽃 가져 가세요~ ^^* [6]   2004/02/05 532
6295   좋은 저녁 보내세요.. ^^ (40곡 모음) [3]   2006/09/08 531
6294   La Reine De Saba 시바의 여왕 [10]   2007/06/08 489
6293   sos [4]  ..... 2004/09/02 479
6292   One More Cup of Coffee [8]   2009/01/30 477
6291   광안대교풍경 [2]  ♥좋은이웃 2004/08/10 473
6290   月下獨酌 [4]   2005/03/29 472
6289   ※ 낮추면 비로소 높아지는 진실!!  ♧♧♧..♧ 2012/12/30 470
6288   축하드립니다.  이경란 2003/05/30 467
  人生은 四季의 강물처럼  (노을戀歌) 2004/02/11 459
6286   Perfect Love [2]   2007/06/16 458
6285   조금만.. [14]   2008/05/16 455
6284   My love is a like red red rose [2]  撫松軒 2004/02/15 454
6283   스킨을 바꾸었어요.. [24]   2007/10/03 453
6282    해월 시인님 등단 축하해요  이규원 2003/05/30 453
6281   가을에 오십시오 [12]  jeenee 2005/11/19 447
6280   19禁 투명인간의 섹스장면 [2]  ♧♧♧..♧ 2012/05/02 446
6279   " 다시 " 라는 말 [3]   2004/05/24 446
6278   Johnny Pearson - Sleepy Shores [2]  jeenee 2005/09/23 445
6277   Amsterdam Sur Eau 물 위의 암스테르담 [17]   2007/09/06 444
6276   해월님~ 초대 하겠습니다. [6]  소나기 2004/07/28 443
6275   12월 첫 날... [8]   2003/12/01 443
6274   뜨거운 안녕 [9]   2006/10/19 442
6273   Enrico Macias - Zingarella(집시소녀) [12]   2007/04/25 441
6272   ??? [1]  JAE MOON CHUNG 2005/08/26 441

[1] 2 [3][4][5][6][7][8][9][10]..[253] [다음 10개]
 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zero